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허대통의 칼럼세상

dt2000
B25E7EFB-13B4-4AA8-AE00-5BC81AEFFB12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4
,
전체: 3,106

부동산캐나다의 칼럼기고
www.budongsancanada.com
메뉴 열기
dt2000
허대통
58429
10330
2015-03-13
Before Death -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8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8
 

 

Mother gave me a little spoon with water on my dry lip
She called me name 
Dae Tong, Ah, wake up
I heard it a long way off.


My eyes opened,
And my tongue without almost any movement began to fell the
breath in me.

 

Slowly I was got better
From that unknown sickness


 
Later
Mother told me about what happened and how I came back alive
I remember she told me a story
It was a legendary tale

 

Since I lost consciousness,
The village was wrought with tension:


With contagious disease
There were so many people dying
A red ribbon hung down front of our court
Warning of danger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8

 

 

어머니는 나의 메마른 잎술에 물을 적셔 주었고 
내 이름을 부르면서
대통아, 일어나거라  
그 말은 멀리서 들려왔다

 

가까스로 눈을 떠서 거의 움직임 없이 숨이 차서
혀가 떨고 있었다
알 수 없는 병으로부터
나는 서서히 깨어나고 있었다

 

후에 알았지만
어머니는 어떤 일이 일어났고 어떠게 살아났는 지를 말해 주었다
나는 그녀의 스토리를 조금은 기억했다
그것은 한 전설적인 이야기였다 

 

내가 의식을 잃은 후
마을은 긴장된 분위기였다.
전염병으로
많은 이들이 죽어갔다

 

위험경고
우리집 마당에는 붉은 리본을 쳐놓았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6
10330
2015-03-06
Before Death(The Korean War, 6.25, 1950)- page 7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7
 

 

The soul’s journey in space,
Ahaaa Ahaaa, a comforting time
I escaped from the desolation of war

 

In that situation I was still alive
Even when I tried very hard to survive the sickness
It did not work, sometimes
Still alive in me, along current

 

Stay me with whatever comes to me
Without any resistance
Make it a strong resistance for escaping death

 

When I opened my eyes
All my family were looking at me
And weeping loudly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7
 

 

공간을 여행하는 영혼
아하 아하, 위로의 시간이여
나는 전쟁의 폐허에서 탈출해 있었다.

 

이런 환경에서도 나는 살아 있었다
내가 아무리 살려고 발버둥 쳐도 병은 
때로 치유되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 지금까지 끈질기게 살아 있었다.

 

내 안에 나와 함께 하는
무저항은 
죽음을 탈출하려는 강한 저항의 힘을 만들었다.

 

 눈을 떴을 때
온가족이 나를 바라보면서
큰소리로 통곡하고 있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5
10330
2015-02-27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6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6


 

The war is gone
Do the dried white flowers of the lonely weed
Sway on the hillside?

 

The rain season brought the heavy clouds
They poured out a pale rain
All the animals, cows, dogs, pigs and chickens
Survived in their bones

 

My body temperature soared to one hundred and four
I fell into sleep
I voyaged on water stream, a strong current bore me
Calmed without any wind, to a peaceful place never seen before
No pain, no sadness, no feelings of hunger, it seems I was 
Walking on the clouds
Lightly
In that stage dream, I had a comfortable journey

 

A boat slowly moved to somewhere
No cry, no fear, a place just for me
I arrived at a certain harbour.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6
 

 

전쟁은 끝나
초췌한 잡초들의 희마른 꽃들
언덕에서 나부끼고 있지 않은가? 

 

장마는 먹구름을 몰고와
동이비를 쏫고
뼈만 남은 소, 개, 돼지, 닭들

 

체온이 104도로 치솟아
나는 잠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나는 센 조류을 타고 항해하는  
전에 본 적이 없는 바람이 자고, 아주 평화로운 
고통, 슬픔도, 배고품도 없는
마치 구름 위를 가볍게 
걷고 있는듯 
이 꿈속에서 나는 편안한 여행을 하고 있었다  

   

보트는 천천히 어디론가 이동하고 있었다
울음도, 두려움도 없는, 나만을 위한 곳
나는 어느 항구에 도착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4
10330
2015-02-20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5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5


 

Hundreds and hundreds of bodies burned like dark charcoal
Twisted around each other in fear
All blackened to nothing
Until there was nothing more to burn at Surchun, 1953

 

War is crime, more than crime 
Man kills man, but we only watch
Tinting our hearts with tincture of hatred.

 

 I don’t know my father’s death 
His golden youth was gone as the wind


 
Beyond, in that spring
Buds blossomed and fell on wet ground
Living songs of them rose up everywhere
The chilly cold wind was altered their nature


 
A water stream moves slowly down the hills
Crying, “sing a song”
It sees the long and cold war and spring rain
Survived by some
They are coming to home but not my father

 

Forever waits plaintively
To the song of Cuckoo’s weeping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5
 

 

수백 명의 숯처럼 타버린 시체들
공포에 서로 꼬여 
모두 검게 타 있었다

 

1953 서천에는 더 이상 태울 것이 없었다 
전쟁은 범죄이며 범죄 이상이다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데, 하지만 바라다볼 뿐
증오의 색깔은 우리 가슴을 더 진하게 색칠했다

 

 아버지의 죽음은 알 수 없다
그의 젊음은 바람과 함께 사라져 갔다 

 

봄은 저만치 다가와
습한 땅 위에 꽃봉오리를 피워내고
생명의 노래가 사방에서 기지개를 펴고 
쌀쌀한 바람은 서서히 누그러지고 있었다

 

언덕을 흘러내리는 물줄기
울면서, “노래를 부르고”
긴 냉전이 지나간 곳엔 봄비가 내려
살아있는 있는 이들은 
고향에 돌아오건만 아버지는 돌아오지 않았다

 

끝없이 호소하는 듯한 
뻐꾹이의 울음으로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3
10330
2015-02-13
Before Death(The Korean War, 6.25, 1950)- page 4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4
 

 

After 3 years of war, my country was totally ruined
Things stood in pain, sorrowing with hunger
Why cuckoo did you always cry
Trying to bring summer earlier
 
Rain season was June and July
Mosquitoes transmitted malaria 
Typhoid fever and cholera broke out
No doctors, no medicine
Without self-healing, mystical healing 
The healing of the self by the self’s desire
Bodies would have been carried away on stretchers
In the heavy rain burdened with their death

O, God! Where are you? Are you listening to my people’s cry?
No answer is only the answer of just waiting to die 
 
The Communists were scheduled to kill us all
Planned to burn our bodies
In a gasoline fire our rice mill house
My homeland until 1953, just killed, and killed
Bodies filled the wells
Scattered on the hillside with their tissues stripped
So many white bones and skeletons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4
 

 

전쟁 3년 후, 보이는 것은 내 나라의 처참한 참상이었고
남은 것은 굶주림과 고통의 상처였다
뻐꾸기는 왜 저토록 울어대는지
아마 여름을 앞당기려 했는가 보다

 6,7월 장마비에
모기떼는 말라리아를 전염시켰고
장티푸스, 콜레라 전염병들이 발생했다
의사도 없고, 약도 없어
자가치료만이 신비의 치유였을 뿐
자신을 치유하려는 자가반응 뿐이었다

시체들은 들것에 실려
장마 폭우 속으로 사라져 갔다

오, 하느님이시여! 저 울부짖는 백성의 신음소리를 듣고 계시나이까? 
응답없는 유일한 응답은 죽음을 기다릴 뿐이었다

공산주의자들은 우리 모두를 죽이려 계획했다
우리를 우리의 쌀방앗간에 가두어
가솔린을 뿌려
우리를 화형하려 계획했다

내 고향은 1953년까지 죽이고 죽이는 
시체는 우물을 채웠고
언덕에 흩어진 널부러진 시체의 조직
셀 수 없는 뼈와 해골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2
10330
2015-02-06
Before Death-죽음 앞에서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During winter
Completely out of food, and nothing to eat
Seven of us with our mother
She poured tears all the time as she looked at her children
She made gruel as much as she could
Leaving us just enough energy to stay alive
It only sat in the stomach for a minute


 
Sometime we had it for meals  -- rice shell’s powder
But we all shared love and bore patiently the cold
That shuddered in our flesh

 

The long winter gone with our agony
Spring buds began to sprout with confidence
But for them we were beyond spring

 

Gone was the wind, never seen after him (father)
I try to see him now
Moving through in the universe as clouds
Become other clouds in space and time

 

Now days,
When raindrops make a sound,
When ducks fly over the horizon


 
It makes me remember my father.


---------------------------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겨울 동안 
홀어머니와 함께  7남매는  
먹을 것이 없어 굶어야 했다
우리를 바라보는 어머니는 언제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녀가 할 수 있는 한 죽을 써서
우리가 생명을 부지하도록 했지만
멀건 죽은 위장에 1분 정도 머물렀다

 

때론 식사로 쌀겨 분말을 먹어야 했다 
그래도 우린 사랑을 나누며  추위를 견디어 냈지만
우리 몸은 떨고 있었다

 

긴 겨울은 죽음의 고통과 함께 떠나고 
봄은 생동감 있는 새싹을 잉태하고 있었지만 
이런 봄은 우리와 멀리만 있었다

 

바람처럼 사라져간, 볼 수 없는  아버지
지금 보기를 기대해 본다
우주공간에 떠다니는 구름처럼
시간과 공간의 또다른 구름이 되어


 
빗방울이 쏫아질 때면,
오리떼가 서녁 노을을 날아갈 때면

 

 이런 순간들이 아버지를 기억하게 한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1
10330
2015-01-30
Before Death-죽음 앞에서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2
 

 

After that
Day and night
Their red eyes watched our every movement 
We all were poisoned by their armed eyes 

 

When they silence our words
We will vanish without trace
Our hope submerged in the sea
The only thing left is how to die

 

I lay down on side of the mountain
Listened to the blowing wind on the chilly autumn
Watched a flight of ducks talking as they flew

 

Unknown
Our ancestor’s tombs on the side of mountain
I was not scared through the black darkness
My tears were wetting the tombs
A prisoner of war, all my family with nothing to eat
We filled our stomach with grown bacteria from the well
But it didn’t kill us.

 

 
My father had gone as the wind
Bearing a heavy burden on The Cross
His death was for all his family.

 

At the last moment,
With handcuffing by a communist’s rope 
Through a path by a dirt wall
He glanced at us
We could not say “goodbye”
As he disappeared from our eyes, even so, we should not cry
Our hearts stumbled
When night fell, digesting my hopeless sorrow
On the tombs of my ancestors
My eyes were a frozen in deadly awe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2
 

 

그 후
밤과 낮, 언제든지 
스파이, 붉은 눈동자는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우리 모두는 그들의 무장한 눈에 독살되어 가고 있었다

 

 스파이는 우리를 묵살기켜
우리를 흔적없이 처치할 것이다
우리의 희망은 바다에 수장되어
죽음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산기슭에 누워
불어오는 가을 찬바람 소리를 들으며     
울며 하늘을 날으는 오리떼들의 비행을 보았다

 

알 수 없는 
산기슭에 묻힌 조상의 무덤들 
칠흙같이 어둔 밤이 무섭지 않았다
나의 눈물은 무덤을 적시고 있었다
전쟁포로, 온 가족은 먹을 것이 없어
세균이 우글거리는 웅덩이 샘물을 마셔도
죽지 않았다  

 

바람처럼 사라져간 아버지
무거운 십자가를 지고 
온가족을 위해 죽음을 택했다  

 

 마지막 순간
공산비밀경찰의 포승에 묶인 채 
토담길을 따라 
훌적 돌아보시는
“굿바이” 한마디 말도없이
시야에서 사라져가는 순간에도 우리는 울지 못했다

 

밤이면, 꺾어진 희망의 슬픔을 소화하려
조상의 무덤 위에
내 눈은 죽음의 공포에 얼어 있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dt2000
허대통
58430
10330
2015-01-16
“No, I’ll not take the half…”-(Yevgeny Yevtushenko)

 

 

 

“No, I’ll not take the half…”
(Yevgeny Yevtushenko)

 


No, I‘ll not take the half of anything!
Give me the whole sky! The far-flung earth! 
Seas and rivers and mountain avalanches -
All these are mine! I’ll accept no less! 

 

No, life, you cannot woo me with apart.
Let it be all or nothing! I can shoulder that!
I don’t want happiness by halves,
Nor is half of sorrow what I want.


    
Yet there’s a pillow I would share,
Where gently pressed against a cheek,
Like a helpless star, falling star,
A ring glimmers on a finger of your hand.

 

Translated by George Reavey from Russian

 


반쪽은? 거절할거요!
- 예브게니 예브투센코
 

 

어느 것이든 반쪽은 거절할거요!
온 하늘을 주오! 광활한 대지요!
바다와 강과 산 눈사태들 -
이 모든 것 내것입니다! 그 이하는 싫어요!

 

삶을 별개로 설득하지 말아 주었으면 합니다.
전부가 아니라면 없었던 걸로 하오!  감당할 말큼 말이요!
나는 반쪽의 행복을 원치 않기에,
반쪽의 슬픔도 원치 않습니다.

 

그래도 내가 베개를 같이 나누려 함은,
볼을 정으로 맞대고,
어찌 할 수 없이 추락하는 유성같이, 
당신 손사락 반지 은은히 풍겨 줍니다.

 


*예브게니 예브투센코는 소비에트와 러시아 연방의 시인이자, 소설가, 수필가, 스크린 작가, 배우, 편집인, 영화감독으로 1961년 반유대주의를 규탄하고 반대한 시인이다. 미국 오클라호마 털사대학에서 가르친 바 있다.


 번역자는 이 시인을 2000년경 그가 토론토 방문시 만났으며 그의 시집의 한국어 번역을 허락 받았다. 러시아어의 영문번역은 언어학 교수들이 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