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골프 싱글로 가는길

lucasyun
807D7427-233A-47D0-A6BD-C653B0BAA6DD
3755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759
,
전체: 741,287
멋진스윙.. 장타를 원하십니까? 오랜경력의 윤프로가 확실하게 책임지도 해드립니다. 647.291.2022
메뉴 열기
lucasyun
윤호섭
66139
6853
2018-05-19
김경수에 드루킹 연결해준 與 인사…특검으로 드러날까?
lucasyun
윤호섭
66138
6853
2018-05-19
탈북자 북송(교환) 억압시, 미국망명, UN인권위에 제소하라!
lucasyun
윤호섭
66137
1967
2018-05-19
북한 탈출 종업원 북송검토설, 탈북국민 '술렁' (feat. 북한 식당 여종업원)
lucasyun
윤호섭
66136
6853
2018-05-19
(이애란 TV)통일부는 12명의 탈북 종업원과 3만 여명 탈북자들의 신변안전을 보장하라
lucasyun
윤호섭
66135
2253
2018-05-19
Ian Poulter is a car enthusiast and also a professional golfer.
By Grill Room TeamMay 19, 2018, 1:46 pm

The 42-year-old Ryder Cup belligerent has fashioned an impressive resurgence over the last 12 months, apparently but not actually failing to satisfy his medical extension, getting saved by the math savvy of Brian Gay, finishing T-2 at the Players, and finally winning this season's Houston Open to earn the last available invite to the Masters.

He's up to 28th in the world, he's on the road back to Team Europe, and he's treated himself to a new automobile, his first Porsche!

Poulter, as you may know, has long fancied himself as a Ferrari man ...

... so it's nice to see him expanding his horizons.

The base price on a Porsche GT3, by the way, is a tidy $143,600, which you can make with a T-15 in a weekend on Tour.

Thanks for reading. Now return to your life.

Article Tags: Ian Poulter, Porsche, Poulter cars, Grill Room
lucasyun
윤호섭
66120
6853
2018-05-19
[변희재의 시사폭격] 김정은, 문재인에 뒤통수 맞았나 드루킹과 동병상련
lucasyun
윤호섭
66118
6853
2018-05-18
對北(대북) 적대행위'를 비방하는 자는 '대한민국 적대 세력'
lucasyun
윤호섭
66116
2318
2018-05-17
이래야 서울이다 6, 수돗물로 환자 만들지 마세요 (박석순교수의 진짜 환경이야기; 5월18일)
lucasyun
윤호섭
66114
6853
2018-05-17
TV조선 LIVE] 5월 18일 (금) 김광일의 신통방통 - 드루킹의 옥중편지
lucasyun
윤호섭
66111
2253
2018-05-17
[리와人드]박세리 "98년 US오픈, 맨발 투혼은 여전히 내 인생샷"

[리와人드]박세리 "98년 US오픈, 맨발 투혼은 여전히 내 인생샷"

 
  •  

박세리가 스포츠서울과 인터뷰를 마친 뒤 손가락하트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주 |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리와人드'는 되감는다는 영어 단어 '리와인드(rewind)'와 사람을 뜻하는 한자 '人'을 결합한 것으로서, 현역 시절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의 과거와 현재를 집중 조명하는 코너입니다.<편집자주>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현재 세계 무대에서 한국 여자 골프가 인정받는 건 '선구자'가 길을 밝히고 열었기 때문이다. 한국인에게 황무지였던 미국 무대를 본격적으로 개척한 사람이 있다. 지난 1998년 한국이 외환위기로 국가적인 위기에 처했을 때 다시 일어설 힘을 준 박세리(40)였다. 그는 하얀 맨발로 연못에 들어가 처리하기 힘든 상황의 공을 해결하려고 끝까지 노력해 놀라운 결과물을 얻었다. 그의 성공은 곧 국민의 성공이나 다름없었다.

현역시절 스포츠의 감동으로 국민에게 많은 용기를 불어넣은 박세리는 25년간의 선수 생활을 정리하고 이제 제2의 삶을 시작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은퇴한 뒤 다양한 미래를 구상 중인 그는 한국 골프뿐만 아니라 한국 스포츠를 대표하는 인물로 거듭나고 있다. 힘들었던 한국의 운명과 함께한 박세리의 과거와 현재의 이야기에 귀 기울였다.

98년 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 벙커샷을 날리는 박세리. (스포츠서울DB)

◇신화의 첫 시작, 절대 쉬운 길이 아니었다


박세리는 프로 데뷔 첫해인 지난 199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상금왕과 최저타수상까지 쓸어담으며 한국 무대를 평정했다. 이듬해에는 LPGA투어 퀄리파잉투어를 수석으로 통과하며 미국에 발을 내디뎠다. 모든 게 순조롭게 보였다. 그러나 박세리가 기억하는 미국 진출 초기는 쉽지만은 않았다. 그는 "3년의 적응시간을 생각하고 무작정 갔다. 언어, 환경 적응 등을 감안했다. 한국과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부딪친 현실은 달랐다"고 기억했다. 이어 "1~2경기를 마치고 보니 '어렵구나, 쉽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회상했다. 당시 박세리를 지원하는 스폰서 역시 3년의 시간을 바라보고 미국 진출을 도왔지만 부진한 성적에 귀국을 종용했다.

적응 시간이 필요했다. 98년 1월 첫 경기를 치른 그는 '스폰서 파기'까지 고려하며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혼자서라도 꿈을 이루겠다"고 고집을 피웠던 것이다. 결국 박세리는 첫 경기 이후 4개월여 만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98년 5월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에서 스물 한 살의 나이로 첫 쾌거를 올렸다. 그는 "당시 내가 우승하고도 메이저 대회인 줄도 몰랐다. 오로지 경기하고 다음 장소 이동만 생각했다. 당시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 대회가 메이저였냐'고 물어볼 정도로 아무 것도 모르고 겁 없이 달려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번째 우승이 US오픈이라서 첫 번째 우승은 많이 묻혔다. 하지만 나는 이 대회가 기억에 더 남는다"고 강조했다.

98년 5월 맥도날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환호하는 박세리. (스포츠서울DB)

◇지금까지 회자되는 역대급 장면 연출한 US오픈

루키 시즌 첫 우승 이후 많은 주목을 받았다. 두 달 뒤 열린 US오픈 참가 역시 큰 부담이었다. 하지만 박세리는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대회 들어가기 전까지 가망 없다는 것을 알았다. 그 자리까지 간 것 조차 좋은 경험이었다.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도전하고 싶었다. 0.01%의 가능성을 보고 도전했다"면서도 "어찌 보면 무리수였다. 지금 하라면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고개저었다.

박세리의 도전은 당시 한국이 처한 상황과 맞물렸다. IMF(국제통화기금) 한파속에 좌절과 패배감에 젖어있던 국민에게 큰 용기를 심어줬다. 박세리의 성공은 곧 대한민국 국민의 성공이었다. 그는 "당시 우연찮게 스토리가 연결돼 시너지 효과가 컸다. 그만큼 부담도 컸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무엇보다 US오픈이 가장 강렬한 건 극적인 상황이 연출됐기 때문이다. 박세리의 공은 경사가 가파른 워터 해저드 근처로 떨어졌다. 박세리는 이를 처리하기 위해 양말을 벗고 워터 해저드로 들어가 맨발 투혼을 펼쳤고 연장 승부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그는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 샷은 나를 대표할 수 있는 내 생애 최고의 장면이다"라고 꼽았다.

스포츠서울과 인터뷰를 마친 뒤 기념 사진을 찍는 박세리. 양주 |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선수 아닌 감독으로 이룬 업적, 116년 만의 골프 올림픽 금메달

박세리는 LPGA 통산 25승으로 역대 최연소이자 아시아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선수로서 누구도 쉽게 따라 하지 못할 굵은 선을 그었지만 감독으로서 그가 이룬 업적도 크게 평가받는다. 지난 2016년 브라질에서 열린 리우올림픽에서 골프가 116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치러졌다. 당시 박세리는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양희영 김세영 전인지 박인비 등의 선수들을 이끌고 21세기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광을 누렸다. 그는 주연이 아닌 조연으로서 한국 골프에 큰 업적을 쌓았다.

박세리는 "대회 전부터 이미 메달 딴 것처럼 분위기가 조성돼 큰 부담이었다"면서 "나는 이 부담을 알기에 선수들에게 특별히 주문하지 않았다. 최상의 컨디션을 만들 수 있도록 돕기만 했다"고 겸손해했다.

개인 종목 성향이 짙은 골프의 특성상 팀으로 성공을 이루기에는 큰 부담이었다. 하지만 박세리는 선수들을 하나로 뭉치게 했다. 그는 "개인전이기에 강요하지 않았지만 최소한의 팀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샷이 홀컵으로 들어가는 순간 박세리는 선수들도 흘리지 않은 뜨거운 눈물을 보였다. 그는 "대회를 준비하면서 겪은 선수들의 어려움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면서 "한국에서 골프가 다시 한번 스포츠로서 대중에 다가갈 수 있게한 계기였다"고 뿌듯해했다.

박세리가 스포츠서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양주 | 윤수경기자 yoonssu@sportsseoul.com

◇은퇴 후 선택한 다양한 길, 2년 차 JTBC 골프 해설위원

지난 2016년 은퇴한 박세리는 현역 때처럼 도전을 마다하지 않는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그의 이름을 딴 와인부터 의류 브랜드까지 다방면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시작한 골프 해설위원은 올해로 2년 차다. 박세리는 "사회생활을 다시 배워나가는 과정이 쉽지 않다. 제2의 인생을 사는 게 힘들지만 즐겁다"면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면서)일상과 방송 언어가 다르니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지난 한해 해설위원으로서 경험을 쌓고 올 시즌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쉽게)요약할 수 있게 됐다. 첫 시즌에는 보이는 그대로 스윙 분석 등을 설명하다 보니 듣기 어렵다는 말을 들었다. 지금은 골프 팬의 궁금증을 풀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박세리는 해설위원으로서 경험을 쌓고 발전하며 적응 중이다.

◇위세만 커진 한국 골프 '걱정'


박세리는 현역에서 은퇴했지만 골프의 끈을 여전히 유지 중이다. 한국 골프의 위상을 드높이고 크게 발전하는데 공헌한 그는 비약적으로 변한 한국 골프 환경을 걱정했다. 박세리가 유망주로서 성장하던 시절과 비교하면 경제 규모도 커졌고 골프를 즐길 수 있는 환경도 마련됐다. 그는 "갤러리의 골프 관심도가 많이 달라졌다. 골프가 생소했던 10~20년 전과 비교하면 생각도 못할 일이다. 이젠 일반인도 라운딩을 즐기고 TV로 즐길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작 동호인이 아닌 선수가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은 도태됐다. 박세리는 "겉보기에는 골프가 더 많이 활성화된 것처럼 보이지만 오히려 주춤하고 있다. 선수들이 마음 편하게 훈련할 수 있는 골프장이 없다. 제한적이기 때문에 어린 선수들이 훈련하기엔 굉장한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환경이 좋지 않음에도 세계 무대에서 한국 골프는 최고로 쳐준다. 한국에 특별한 프로그램이 있는 줄 안다"며 "이런 환경에도 좋은 선수들이 배출될 수 있는 건 그만큼 선수들의 정신력이 좋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짚었다.

박세리가 스포츠서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양주 | 윤수경기자 yoonssu@sportsseoul.com

◇골프 미래 아닌 대한민국 스포츠의 미래를 그린다


여전히 도전하는 삶을 사는 박세리는 한국 스포츠의 선구자로서 미래를 걱정하기도 했다. 그는 "선수들이 운동을 즐기면서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며 "골프뿐만 아니라 테니스, 배구, 농구 등 다양한 스포츠를 포용할 수 있는 스포츠센터를 설립하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이미 해외에는 운동선수들이 자신의 몸에 맞는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해 본 기량 이상의 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환경이 마련됐다. 박세리는 이를 지적했다. 그는 "하계와 동계 올림픽이 모두 열린 나라는 드물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스포츠의 열정이 큰 나라다. 태극마크를 단 선수만 좋은 환경(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하는 게 아닌 다른 선수들도 스포츠센터 등을 통해 기량을 늘려야 한다. 선수들이 세계 무대에 진출해 국위 선양할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한국은 인프라에 비해 세계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스포츠 종목이 많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만든 기적은 크게 인정받지만 밑바탕을 개선할 기회는 쉽게 주어지지 않는다. 이를 느끼고 안타깝게 생각한 박세리는 직접 나서서 한국 스포츠의 밝은 미래를 구상하고 있다.

그는 "내가 생각한 꿈을 이루기 위해 많은 분을 만나고 있다. 문제는 현재 우리 경제가 여유롭지 못하고 (스포츠센터를 건립할)위치 문제 때문에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면서도 "크게 이해하고 관심을 갖는 분이 많다. 곧 한국 스포츠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유망주들이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스포츠계에서)많은 것을 만들어준 사람이 되고 싶다. 나를 위해서라기보다 나와 같은 미래의 후배를 만들고 싶기 때문이다. 나와 똑같은 미래를 그리고 환경을 개선하는 인물이 탄생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게 바람"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purin@sportsseoul.com

더보기
위로가기